Bobbi Brown Nourishing Lip Color

장밋빛 유혹.

Photo — TAEIL PARK @taeilpark
Edit — KKOTBUNHONG HUH @kkottt_

바비브라운 너리싱 립 컬러

                  

차고 넘치는 신상품과 당장 사지 않으면 안되는 품절 대란에도 지갑은 열리지 않았건만, 덜컥 립스틱을 샀다. 가장 먼저 마음을 빼앗긴 건 은은한 장밋빛 때문이었다. 바비브라운 너리싱 립 칼라는 오일 립스틱답게 촉촉하게 입술을 감싸줘 립 브러시가 필요 없고, 덧바를수록 색깔이 선명해진다. 한 번 바르면 계속 찾게 되는 매력적인 색깔. 립스틱을 바르지 않던 여자의 꿈틀거리던 욕망이 채워지는 순간이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