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GHLIGHT | 2018  New York Fashion Week

HIGHLIGHT | 2018 New York Fashion Week

벨보이 에디터들이 골랐습니다. 뉴욕 패션 위크 우먼즈 베스트 룩 15.

Edit — BELLBOY TEAM @bellboy_magazine

라프 시몬스의 캘빈 클라인을 필두로, 뉴욕의 런웨이는 새로운 ‘챕터’를 여는 중입니다. 데님으로 시작한 여러 브랜드의 약진도 볼만하고요. 마크 제이콥스와 더 로우의 쇼를 본다면 ‘새로움’만이 뉴욕 패션의 가치가 아니란 것도 새삼 깨닫게 됩니다. 어느 생명체처럼 변화하고 성장하는 중입니다. 그래서 뉴욕이고, 그래서 패션입니다.

Color

                  

Marc Jacobs
날카로운 모자와 선명한 노란색에서 절제된 밤의 모습을 본다. 허꽃분홍

guide1-01

Saks Potts
바닐라 맛 캔디가 떠오르는 파스텔 컬러. 그 안에서 풍겨오는 달큼한 소다향. 김소연

guide2-01

Calvin Klein
서부로 향했던 라프 시몬스가 또 다른 ‘아메리카’에 눈을 돌렸다. 장원영

Tibi
강렬함 뒤에 많은 빨간색이 있다. 따뜻한 니트부터 우아한 실크 치마까지. 구민지

guide2-01

The Row
새카만 스웨이드로 알 수 있다. 이게 얼마나 훌륭한 아이보리인지. 박태일


Item

                  

Alexander Wang
플래티넘 카드 숫자가 들어간 스웨트셔츠. 영화<매트리스>의 트리니티가 이 옷을 입고 조깅하는 상상을 해본다. 구민지

guide1-01

Frame
웨스턴 부츠를 사기 전에, 이런 피트의 데님을 먼저 사야 한다. 박태일

guide2-01

Victoria Beckham
망태기의 어엿한 환골탈태. 김소연

guide1-01

Eckhaus Latta
하의는 어느 것 하나만 주구장창 입는 게 재밌다. 이런 청량한 가죽 바지라면 반년은 끄떡없다. 장원영

guide2-01

Calvin Klein
목도리도 모자도 아닌데 분명 끌린다. 거부할 수 없는 라프 시몬스의 호피. 허꽃분홍


Styling

                  

Tibi
존재감 뚜렷한 세 아이템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매끈하게 흘러내린다. 김소연

guide1-01

Esteban Cortazar
곧 흘러내릴 듯한 원피스에도 선은 살아있고, 색깔은 조화로우니 이보다 좋을 순 없다. 허꽃분홍

guide2-01

3.1 Phillip Lim
수트 사이로 얇은 원피스가 나풀거린다. 직선으로 떨어지는 마무리에 원피스의 풍성한 볼륨이 귀엽다. 구민지

guide1-01

The Row
셔츠든 블라우스든, 뭐든 반소매 밑에 껴입어본다. 어느 쪽으로든 과장된 실루엣이 기품의 열쇠다. 장원영

guide2-01

Re/Done
뻔한 게 좋은 건 어쩔 수 없다. 뻔한 아름다움을 즐기기에도 인생은 짧다. 박태일

Fin.





RELATED POSTS